달팽이 식당 - 오가와 이토. 책읽는 그녀.





책은 늘 읽는 거지만, 오랜만에 리뷰를 올리고 싶은 책을 읽었다.
달팽이 식당.
위의 사진과는 다른 잔잔한 핑크빛 북표지에 가운데 귀여운 앞치마가 예쁘게 그려져 있는 표지이다.
표지부터 일본 소설 특유의 깔끔하면서도 귀여운 이미지가 느껴진다.
달팽이 식당이라.. 쓱 훓어보니 요리에 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듯 하다.
오케이~~ 좋았어.
예전부터 요리에 관한 다큐, 영화, 책 들을 좋아한다.
요리가 상당부분 들어가는 영화라면 더더욱 환영이다. 보는 기쁨, 상상하는 행복감.
이 책을 읽으면서 '카모메 식당'을 많이 떠올렸다.
요리가 주재료이면서 사람들에게 요리 그 이상의 기쁨을 선물하는 주인공의 모습이
너무 비슷하게 느껴졌다. 카모메 식당은 영화로도 보았지만, 아직 달팽이 식당은 영화로는 보지 못해서
혹시 이 달팽이식당을 개작해서 영화로 만든것이 카모메 식당인가 하는 의구심이 책 읽는 도중에 들기도 했지만,
주인공의 설정이라든지, 공간적 배경, 나이등등 너무 다른 부분이 많아 찾아보니 역시 그건 아니었다.
하지만 요리 그 자체를 너무 사랑하고 , 손님들에게 단순한 한끼 식사 이상의 것을 제공하는 것을
소중히 생각하는 린코의 생각은 카모메 식당의 사치에와 너무 닮았다..

하루  한테이블의 손님만을 받기로 하는 원칙, 식사를 제공하기 전에 손님의 취향,성격,식사의 의미등등을 파악하기위한
사전 인터뷰,그 인터뷰나 사전 지식을 토대로 가장 최선의 음식을 제공하기위한 린코의 노력..
책을 읽는 동안 내내 도대체 이 식당의 음식값은 얼마이길래
이처럼 질좋은 재료, 다양한 종류, 손이 많이 가는 음식들을
한 테이블의 손님을 위해서 내놓을 수 있는 걸까..하는 의구심이 사라지지 않았다.도대체 이런 음식점이 있다면
큰 맘을 먹고서라도 꼭 찾아가고 싶다! 

책을 읽으면서 오가와 이토라는 이 작가에 대해 매우 궁금해졌다.
전문가 수준이상의 음식 레시피를 보면서 이 작가가  요리를 아주 잘하고 많이 아는 작가라는 것을 내내 느낄 수 있었다.
실제로 주중에는 작가, 주말에는 요리사 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자신의 블로그에 요리법등을 다양하게 소개하고
있다고 한다.
요리를 잘하는 사람은 얼마나 멋진가. 또 그런 사람 곁에 있는 사람은 얼마나 행복할 것인가..
괜스레 나도 인터넷의 요리 블로그들을 이리저리 서핑하고 다니게 만든 책.

매일 먹는 일상적인 음식들이긴 하지만, 한 끼의 식사, 한 그릇의 요리가 얼마나 풍요롭고 행복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지,
또, 손님을 대하는 린코의 정성이 얼마나 사랑스러운지,
난 한 가정의 주부로서 느끼는 바가 많았다. 
얼마나 크게 느꼈나하면, 바로 저녁식사 메뉴와 종류가 틀려졌다.ㅋㅋ

영화로도 만들어졌다니 당장 인터넷을 뒤져서라도 찾아서 봐야겠다. 소중한 사람들에게 권할 책이 하나 더 늘은 것 같다.

방콕,파타야 여행기 1

드디어 가게 되었다.
방콕. 방콕 보담 파타야에 더 힘을 싣고 있지만.
태국의 정세 분안으로 인한 여행비인하  특수(?)를 노려
엄마를 끼고 동생과 3인으로 인한 비합리적추가비용을 배제키위한 덤,제부까지. 이렇게 넷.
사건도 많고,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엄마와의 동행.  인천공항에 도착하니..엄마가 이제야 여유가 생기나 보다.
얼굴에 여유가 가득해진다.
들뜨는 기분. 기대감. 촌스러워보일까봐 애써 태연을 가장해 보이는 어설픔.^^
여행의 시작은 인천공항에서부터 시작된다.



6/25일. 밤 10시. 방콕 수완다폼공항도착.
피곤한 몸을 이끌고 63명의 대부대는 나무에 줄줄 꿰어진 북어마냥
가이드 뒤를 따라 방콕 시내 san da호텔로  gogo. 

찌리리링~~
낮선 타국에서의 첫날아침을 감상할 겨를도 없이
울려대는 모닝콜. 시간은 여섯시.
오늘 부터 강행군이닷! 여행은 돈쓰러, 고생하러 왔다고 가이드가 그러더구만.
그래 , 해보는 거야. 사서 하는 고생.
엄마, 괜찮슈? 적응하셔~~

오늘일정은 수산가옥, 새벽사원, 왕궁사원. 그리고 파타야 행.
딴데는 볼것없고, 새벽사원.. 멋있더군.
하나하나 직접 붙이고, 그린듯 섬세한 모습들이 전체적으로보면 웅장하기도 하고,
문양이 조화스럽기도 하다.
어디를 대고 찍어도 다 멋있게 나오는 배경이 된다.
가이드가  사원에서 올라가는 것은 자유인데, 내려올때도 그 자세 그대로
내려와야 된다고 엄포를 놓았는데, 가보니 이해가 된다. 경사가 거의 90도 정도??
올라가기는 하겠는데, 진짜로 내려오지는 못하겠다... 그런데도 꼭
올라가는 사람들이 있단다. 하여튼 하지말라고 하면 꼭 하는 사람들 있다.

따라하고 픈 행/복/게/임.

규칙>>>


1. 주위를 둘러보며 행복해 보이는 풍경을 찾는다
2. 그런 풍경을 발견하면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는다.
3. 아무리 작은 행복이라도 좋다
4. 행복 하나를 찾아내면 열 발짝씩 걸어갈 수 있다.
5. 먼저 도착하는 사람이 win!

                                -핸섬슈트.  스즈키 오사무.-

 마음이 울적하거나, 불행하다고 느껴질때..
 좋은 감정이 싹트기 시작하는 사람이랑 걸을때..
 마음이 부자같이 느껴져서 자신의 행복 바이러스를 마구마구 뿌려대고 싶어질때..
 머.. 이런떄 해보면 좋을것같아.
 
 

생산적인 하루..

00대 에서 진행하는 전산사무 과정.
무료란다.
접수도 늦게 해서 예약 순위가 20번째.
첫날 가보니..
바인더에 교재2권, 볼펜,노트.
다 주더군.
쉬는 시간..
커피자판기 없나 자리를 박차고 일어서보니
뒷자리에 얌전히..차가 구비되어 있더군.
이건 자격증코스.
자격증 시험 접수, 접수비. 다 해준다네.
머..이런데가 있냐...



그저 , 감사하지~~

식물이 되어 건강해지는 법.



 

식물이 되어 건강해지는 법.


-. 구멍을 파고 흙 속에 눕는다.

-. 금잔화와 한시간동안 눈싸움을 한다.

-. 물을 양동이에 퍼서 발만 담그고 서 있어 본다.

-. 태양 아래서 두 팔을 벌리고 손바닥으로 빛을 느낀다.

-. 한 달에 한번은 우산을 쓰지않고 빗속을 걸어본다.


-마츠히사 아츠시 / 다나카 와타루 "바나나로 못질할 만큼 외로워"-


1 2 3 4 5 6 7 8 9 10 다음